파크라이 프라이멀 1시간 반 소감



   

1시간 하고 난 느낌은

'라이즈 오브 더 툼레이더'랑 비슷하다입니다.

홀로 떨어져서 동료 만나며

자원 수집하고 무기, 화살 등 제작하고 치료하고

사냥하는 거 등등.

   

자동 조준이 GTA5만큼 강력해서

조준 못 하시는 분들도 편하게 게임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맵 이용해서 자원 모으는 것도 친절하게 되어있고요.

어디에 어떤 동물이 분포하는가 등등.

   

   

대신 재료 시스템은 가죽 부분이 엄청 많은데

이게 얼마나 효율적으로 사용될지는 모르겠습니다.

단순히 동물마다 다 나눠놓은 건지 아니면

가죽마다의 특별한 쓰임새가 있기 때문에 이런 식으로 나눠놓은 건지는 봐야 알겠네요.

   

   

빠른 이동이 상당히 빠릅니다.

어크의 경우 빠른 이동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오래 걸려서

가까운 길은 그냥 걸어다녔는데

파크 프라이멀은 5초 정도 밖에 안 되는 듯 하더군요.

   

   

어쨌든 더 해봐야 알겠지만

1시간 반의 초반 느낌은 상당히 좋네요.

탐험이나 사냥하는 맛이 괜찮아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